가평문화원
x

가평문화원 전체메뉴


문화재
“문화로 따뜻하게 예술로 빛나게”
지정 문화재
“문화로 따뜻하게 예술로 빛나게” 가평문화원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도지정 문화재 현등사 청동지장보살좌상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가평문화원
댓글 0건 조회 3,749회 작성일 16-05-25 16:24

본문

등사 청동지장보살좌상(懸燈寺靑銅地藏菩薩坐像)은 전체 높이가 64.5로 조선 후기 제작된 보살상 가운데 소형에 속한다. 동그란 얼굴에 눈꼬리가 약간 위로 올라가 반쯤 뜬 눈, 화형의 귀걸이를 단 늘어진 귀, 삼각형의 코에, 입에는 살짝 미소를 머금고 있다.

머리에 두건을 쓴 지장보살상으로, 신체에 비해 얼굴이 약간 크다.

법의는 오른쪽 어깨에서 수직으로 단을 이루며 지그재그로 접혔는데, 조선후기 불상에서 일반적으로 보이는 반달형 표현과는 차이를 보인다. 오른손은 안으로 모아 구슬을 쥐고, 왼손은 손가락을 펴서 무릎에 올려놓았다.

현등사 동암(東庵)에서 옮겨와 극락전에 봉안하였었는데, 1984년 지장전을 건립하고 이곳으로 옮겨 봉안하고 있다. 좌상의 바닥에는 조성당시의 발원문이 적혀있는데 乾隆五十五年庚戌五月日京畿加平地西嶺雲岳山懸燈寺地藏庵鑄像造成矣仍而奉安本庵也라는 조성기가 새겨져 있어 1790년에 지장암 봉안을 위해 제작한 불상임을 알 수 있다. 또한 불상을 제작한 인물은 당시 뛰어난 조각승이었던 관허당 설훈, 용봉당 경천임을 알 수 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